불꽃

불꽃

 

아무도 알 수 없는 숨 막힐 듯 어두운 새벽의 시간

그대만의 향기가 나를 일깨운다

오월의 햇살처럼 온 몸의 세포 이곳저곳 전등의 꽃씨 피어

황홀한 축제의 불꽃 된다

손을 잡고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우리가 마주한 동쪽 하늘의 언덕

이제는 모두의 눈동자에 별빛이 새어 들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